분기별로 들고 오는 데스크탑 배경화면

봄이니까 꽃으로~

 

21년 최고의 가수, 앨범, 노래

17년 이후 4년만에 해보는 21년 음악 감상 결산!!

아주 오랜만에 해 보는데 왜 그동안 하지 못했냐면

국내 음원 앱들은 last.fm에 음악 감상 기록을 전송해주지 않고,

주로 음악을 듣는 아이폰에서 음악 감상 기록을 전송해주는 탈옥트윅들도 이젠 작동하질 않아서

그동안은 아이폰에서 들은 음악에 대한 기록을 last.fm에 전송할 수가 없었다.

하지만 올 해 이용한 타이달이나 스포티파이는 앱 자체에서 last.fm을 지원하기 때문에

완벽하진 않지만 이렇게 21년에 들은 음악들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수 있었다.

유튜브나 국내 음원 앱들로 들은 것도 꽤 있었지만 기록 전송이 안되니

last.fm에서 보고해 준 1년 간의 기록을 바탕으로 음악감상 결산을 해 본다.

 

1. 21년, 1년간 들은 전체 음악수는?

 

1년간 last.fm에 보고된 총 음악 감상 수는 4,366곡으로 하루 평균 12곡을 들었다.

들은 음악 시간의 총 합은 11일 7시간 정도였고, 가장 많이 음악을 들었던 달은 706회를 들었던 10월이다.

연 초에는 주로 유튜브로 노래를 들어서 lsat.fm으로의 카운팅이 조금 저조했다.

주로 들은 장르는 K-pop이었고, 올 한해 팝송 보다는 가요를 더 많이 들었다.

주로 출퇴근 시간과 저녁시간에 노래를 많이 들었고 확실히 주중보다는 주말에 많은 노래를 들었다.

21년 들은 총 음악 수와 월간 감상 횟수
많이 들은 장르 및 주로 들은 시간대와 주간 감상 정도

 

 

2. 21년 최고의 가수는?

21년 많이 들은 가수 1~10위

1년 간 1,372명 가수의 노래를 들었고 가장 많이 들은 가수는 96회의 트와이스 였다.

사실 트와이스를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는데 왜 이리 많이 들었는지 모르겠다.

해외 음원 앱에서 K-pop으로 플리를 많이 들었었는데 그래서 그런지도...

 

 

3. 21년 가장 많이 들었던 앨범은?

21년 많이 들은 앨범 1~10위

1년 간 총 2,452개의 앨범을 들었고 가장 많이 재생한 앨범은 62회 재생한 엠씨더맥스의 20주년 기념앨범 

[CEREMONIA] 였다. 그 외에 올리비아 로드리고와 트와이스가 25회로 동률을 이루었다.

 

 

4. 21년 가장 많이 들었던 노래는?

21년 많이 들은 곡 1~10위

1년간 2,986곡의 노래를 들었고 1위는 의외로 에스파의 넥스트레벨이 차지했다.

생각날 때마다 찾아 들은 노래는 너를 위해 였는데 조금 더 자주 들을 걸 그랬나?

브레이브 걸스, 트와이스, 에이핑크, 잇지 등의 상위권인걸 보면 이것도 K-pop 플리의 영향이 큰 것 같다.

 

오랜만에 해 본 결산인데 예전과 마찬가지로 여전히 가요에 편중되어 있는 음악생활을 하고 있다.

차에서 운전하면서 가볍게 듣기엔 아무래도 가요가 나으니 어쩔수 없는건가?

해외 음원은 아무래도 음원 앱에서 찾아 듣기보다 유튜브의 플리를 많이 이용하고 있기 때문일 수도 있다.

22년엔 유튜브 플리를 더 많이 이용해볼 예정인데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해진다.

그럼 21년도 음악 감상 정리는 여기서 끝!!

15년부터 매년 작성해 온 거니까 올해도 그냥 넘길 수는 없겠지.

그래서 작성해보는 2021년 내가 보고 읽은 것들!!

 

백신을 맞고 영화관에  몇 번 갔었지만 델타 및 오미크론 확산으로 방문하기 꺼려지는 마음이 있어서 결국 올해도 작년과 비슷하게 영화나 드라마는 주로 OTT로, 그리고 책은 예스24 북클럽을 이용하여 봤다.

올해도 작년처럼 월별로 나누지 않고 본 것과 읽은 것으로 나눠서 작성하겠다.

 

본 것

1. 원더우먼 1984 / 영화

2. 결백 / 영화

3. 고질라 VS 콩  / 영화

4. 소울 / 영화

5. 미나리 / 영화

6. 아미 오브 더 데드 / 영화

7. 분노의 질주 - 더 얼티메이트 / 영화

8. 아일라 / 영화

9. 루카 / 영화

10. 인더하이츠 / 영화

11. 크루엘라 / 영화

12. 블랙위도우 / 영화

13. 발신제한 / 영화

14. 킹덤 - 아신전 / 영화

15.  콰이어트 플레이스 1, 2 / 영화

16. 모가디슈 / 영화

17. 이터널스 / 영화

18. 샹치와 텐링즈의 전설 / 영화

19. 007 노 타임 투 다이 / 영화

20. 엔칸토 - 마법의 세계 / 영화

21. 스파이더맨 - 노 웨이 홈 / 영화

22. 서번트 시즌 1, 2 / 드라마, 애플티비

23. 완다비전 / 드라마, 디즈니+

24. 팔콘 앤 윈터 솔자 / 드라마, 디즈니+

25. 로키 / 드라마, 디즈니+

26. What if? / 드라마, 디즈니+

27. 호크아이 / 드라마, 디즈니+

28. 에이젼트 쉴드 시즌 1 / 드라마, 디즈니+

29. 오징어게임 / 넷플릭스

 

읽은 것

1. 광고의 8원칙

2. 세상에 나쁜 곤충은 없다 - 플라스틱 먹는 에벌레부터 별을 사랑한 쇠똥구리

3.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4. 뉴노멀 교양수업

5. 재무제표 모르면 주식투자 절대로 하지마라 (상)

6. 재무제표 모르면 주식투자 절대로 하지마라 (하)

7. 테슬라쇼크

8. 보통의 언어들

9. 목표를 이루어내는 기술, To Do List

10. 깨끗한 존경

11. 초보자를 위한 월급쟁이 연금투자 법칙

12. 희망 대신 욕망

13. 알고싶니 마음, 심리툰

14. 직장인, 100만원으로 주식투자 하기

15. 아침이 달라지는 저녁 루틴의 힘

16. 나는 매주 시체를 보러 간다

17. 카메라, 시작해보려 합니다

18. 진실의 흑역사 - 인간은 입만 열면 거짓말을 한다

19. 일을 잘 한다는 것

20. 뇌 과학이 인생에 필요한 순간

21. 하버드 회복 탄력성 수업

22. 아기곰의 재테크 불변의 법칙

 

올해는 따로 공부라는 걸 하지 않았기 때문에 작년보다는 보거나 읽는데 소비한 시간이 많았다.

하지만 뮤지컬이나 전시를 한 번도 보지 못했다는 점에서 뭔가 내 문화생활이 좀 풍성하지는 않았던 것 같다.

내년엔 정말 코로나가 잠잠해져서 영화나 책 말고 다양한 문화생활을 마음 편히 할 수 있으면 좋겠다.

+ Recent posts